대북협력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통일부 장관 면담 및 호소문 발표


    

사진 출처: news1


지난 24일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이하 북민협) 회장단과 통일부 이인영 장관이 면담을 진행했습니다. 

북민협 이기범 회장(어린이어깨동무 이사장)은 남북 정상간 합의를 과감히 이행하고 대북 지원 물품 반출 승인을 진행하여 민간차원의 남북교류협력이 재개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한다고 피력했습니다. 


또한, 25일 북민협 정기총회에서 남북 당국의 과감한 결단을 촉구하고 국민들의 지지와 응원을 구하는 호소문을 발표했습니다. 


전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호    소    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이하, 북민협)는 남북 간 정치군사적 부침에 따라 남북교류협력이 일관성 없이 진행되는 상황에서도 인류 보편적 가치 실현을 위한 남북 간 인도적 협력을 멈추지 않았습니다. 인도적 대북협력이 남과 북 주민의 안전과 건강권 보장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분단된 한반도의 현실에서 남과 북의 주민 사이에 상호 이해와 신뢰를 형성하고, 남북화해와 협력의 토대를 구축하며, 나아가 한반도의 평화 형성에 기반이 되기 때문입니다.


  최근의 한반도 정세와 남북관계에 대해 북민협은 우려를 금할 수 없습니다. 특히 걱정되는 것은 북녘 동포들의 인도적 상황입니다. 지난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와 자연 재해, 코로나19로 인한 국경 봉쇄 등으로 북쪽의 경제난이 심화된 상황에서 올해 북녘 동포들은 식량과 생필품 수급에서 큰 애로를 겪을 것으로 전해집니다. 2019년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남쪽 민간단체들의 대북 접촉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은 상황에서 최근에는 WFP 등 유엔 기구와 유럽 구호단체들의 직원들도 북을 떠나 현재 북쪽 내에 상주하는 유엔 및 비정부기구 외국인 직원들이 한 명도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유엔의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은 이미 지난해 말 발표한 “2021년도 세계 인도주의 지원 보고서”에 북쪽을 포함하지 않았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코로나19로 현장 조사가 불가능했기 때문이라는 유엔의 설명은 곧 지금 북녘 동포들의 인도적 상황을 파악할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의미이기도 합니다. 


  우리 정부에 요청합니다. 


  미국 바이든 정부의 동북아 정책이 새로 수립되는 과정에서 우리 정부의 주도적인 역할이 더욱 중요합니다. 남북이 주도적으로 한반도 문제를 풀어간다는 지극히 당연한 모습을 국제사회에 보여줘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북쪽이 남북대화의 테이블에 나올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해야 합니다. 우선적으로 남북 정상간 합의한 사안들에 대해 과감히 실천해 나가야 합니다. 코로나 등 감염병에 대한 공동 방역, 보건협력을 위해  남북 당국 간의 대화를 신속히 재개해야 합니다. 우리 정부는 또 민간 차원의 남북 교류협력이 재개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합니다. 20여 년의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민간이 다시 남북 간의 교류협력에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상황을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대북물자 반출 승인을 신속히 재개해 민간단체들이 움직일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해야 합니다. 


  북측 당국에 촉구합니다. 


  북측 당국은 최근 남측에 ‘근본적 문제’ 해결을 촉구하면서 ‘비본질적 문제’라는 표현을 썼습니다. 하지만 남과 북 모든 구성원들의 건강과 생명이 달린 일에 비본질적 문제란 있을 수 없습니다. 인도적 협력과 민생 협력은 그 어떠한 조건과 명분이 필요하지 않습니다. 북민협이 지난 20여 년 동안 대북 협력과 관련해 조건과 명분을 달지 않은 이유입니다.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어려움 속에서 서로가 서로를 위해 먼저 손을 내밀고 그 내민 손을 맞잡아야 할 것입니다. 한반도 평화에 대한 희망과 책임감을 갖고 다시 대화의 장으로 나와 당면한 여러 문제들을 풀어가야 할 것입니다. 과감한 결단을 촉구합니다. 


  국민여러분께 호소합니다. 


  북민협은 수많은 어려움 속에서도 남북 간 ‘마음의 끈’을 놓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써왔습니다. 북민협이 지난 20여 년간 일관되게 견지한 것은 전 세계 인류의 보편적 가치 실현을 위한 남과 북의 인도적 협력입니다. 이러한 인도적 협력이 남북 주민 사이에 상호 이해와 신뢰를 형성하고 남북화해와 협력의 토대가 될 것임을 믿기 때문입니다. 한반도의 평화는 이러한 과정을 거칠 때 만들어질 수 있을 것입니다. 그 길에 국민 여러분께서 지지와 응원으로 함께 해 주실 것을 호소합니다.  


  북민협은 인도적 협력을 통해 남북 간 상생의 길, 평화의 길을 만드는데 그  책무를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21년 3월 25일 



사단법인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Email  nschild@okfriend.org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  Email  nschild@okfriend.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