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료<한겨레>[부고] 권근술 전 한겨레신문 사장 별세

권근술 전 한겨레신문 사장.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권근술 전 한겨레신문 사장. 강재훈 선임기자 khan@hani.co.kr

 

 권근술 전 한겨레신문사 사장이 15일 오후 9시13분께 경기 군포시 원광대학교 산본병원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79.


 1941년 부산에서 태어난 고인은 경남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67년 <동아일보>에 입사한 뒤 유신 시대의 대표적인 언론 민주화 운동인 자유언론실천선언 사건으로 1975년 해직됐다. 이후 1988년 <한겨레신문> 창간위원으로 참여해 편집위원장, 편집인, 논설주간 등을 지낸 뒤 1995년 3월부터 1999년 3월까지 제7대와 제8대 대표이사를 역임했다. 이후 한국신문협회 이사, 한양대 언론정보대학원 석좌교수, ㈔어린이어깨동무 이사장 등을 지냈다.

유족으로는 부인 정보인(전 연세대 의대 교수)씨, 아들 유석(사람의 마음 대표)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강남구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17호)이고, 장례는 한겨레신문사장으로 치른다.

 발인은 18일 오전 8시 삼성서울병원에서 진행하며, 오전 9시30분 서울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사옥에서 노제를 지낸다.  장지는 천안공원묘원이다. (02)3410-3151.


원문보기:

http://www.hani.co.kr/arti/society/obituary/932676.html#csidx433a13feff6bb31ab373a9db1de0457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Email  nschild@okfriend.org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  Email  nschild@okfriend.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