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료<국민일보> “北아일랜드 종교 갈등, 만남과 대화로 풀었죠”

“北아일랜드 종교 갈등, 만남과 대화로 풀었죠”

평화공동체 ‘코리밀라’ 전 대표 콜린 크레이그 방한 특강 

 

 

콜린 크레이그 전 코리밀라 대표가 15일 서울 마포구 서교동 창비서교빌딩에서 열린 ‘어린이어깨동무 평화교육 심포지엄’에서 ‘분쟁 이후 평화 구축의 과제’를 주제로 강연하고 있다. 신현가 인턴기자 

 

“한반도 갈등을 해결하려면 우선 남북한 사람들이 만나는 자리부터 가져야 합니다. 이후 평화공존 단계에 진입한 뒤 협력의 장을 마련하면 자연스레 북핵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겁니다.”

 

40년 넘게 북아일랜드에서 평화운동을 펼친 콜린 크레이그(64) 전 코리밀라 대표의 조언이다. 그는 15일 서울 마포구 창비서교사옥에서 열린 대북지원단체 어린이어깨동무 산하 평화교육센터가 주최한 평화교육 심포지엄 발표자로 나섰다.  

 

그가 대표로 활동했던 코리밀라는 북아일랜드의 기독교도와 가톨릭교도 간 갈등을 중재하는 평화공동체다. 1965년 장로교 목사 레이 데이비가 설립했다. 당시 북아일랜드는 종교 간 갈등으로 사회분열뿐 아니라 유혈사태까지 빈번한 상황이었다. 기독교도와 가톨릭교도가 사는 지역이 분리돼 초·중·고교 및 유소년 클럽, 심지어 수영장도 따로 사용했다.  

 

두 세력 사이에 유혈사태가 늘어나자 코리밀라는 양쪽 지역 학생들이 만나 함께 캠핑을 하고 연극을 공연하는 등의 교류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다른 한편으로는 각 진영 정치인과 무장단체가 협상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대화를 독려했다.  

 

코리밀라의 중재로 97년 북아일랜드 평화협상이 체결돼 폭력은 그쳤다. 하지만 분열의 상처는 여전했다. 상대 세력이 주도권을 잡으면 다시 갈등이 생길 거라 우려한 주민들이 각자 극단주의 정당에 투표했다. 이 때문에 코리밀라는 지금도 각 당 지도자의 비공개 만남을 주선하는 등 평화를 위한 노력을 이어가는 중이다. 

 

크레이그 전 대표는 한반도의 평화 정착을 위해 노력하는 이들이 유념해야 할 ‘5가지 가치’(표)를 소개했다. 그는 “코리밀라는 기독교 전통을 지닌 공동체지만 모두를 포용하고 전도하지 않는다는 원칙이 있다”며 “포교 등 숨은 의도를 두고 북한을 돕는다면 오히려 상당한 갈등을 빚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한을 돕는 한국교회와 대북지원 단체에는 끈기를 갖고 지속적인 평화운동을 펼칠 것을 주문했다. 그는 “평화를 만드는 일은 지난하며 큰 용기가 필요하다”며 “다음세대를 위해 인내심을 갖고 서로를 이해하며 평화를 구축하는 방식을 발전시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글=양민경 기자, 사진=신현가 인턴기자 

 

기사 바로가기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Email  nschild@okfriend.org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  Email  nschild@okfriend.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