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자료<한겨레> 남북 민간교류 ‘훈풍’…정부, 8개단체 대북접촉 승인

6·15 남쪽위 접촉 승인…통일부 인도 지원·순수 종교 교류

문재인 대통령 한강의 기적을 대동강의 기적으로

남북관계 개선 의지 보여…본격 관계복원엔 북 의지가 변수

 

 

2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6·15공동선언실천남쪽위원회 서울본부 회원들이 남북관계 개선과 민간교류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연합뉴스

 

막혔던 남북 민간교류의 물꼬가 잇따라 트이고 있다청와대 국가안보실과 통일·국방장관 등 외교안보라인 인선이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상황이지만끊어진 남북관계를 잇기 위한 새 정부의 발걸음이 빨라지는 모양새다.

 

통일부는 2일 대북 인도지원단체와 종교단체 등이 낸 대북접촉 신청 8건을 승인했다고 밝혔다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정례브리핑에서 인도지원단체 2건과 종교단체 6건의 북한 주민 접촉 신청을 승인했다며 이번 접촉의 목적은 인도지원 협의와 순수한 종교 교류라고 말했다.

 

이날 대북접촉 승인을 받은 인도지원단체는 어린이의약품지원본부와 어린이어깨동무 등 2곳이다종교단체는 △한국기독교연합사업유지재단 △평화 3000 △대한불교조계종 민족공동체 추진본부 △천태종 나누며하나되기 등 6곳으로개신교와 가톨릭·불교 종단이 망라됐다.

 

앞서 통일부는 지난달 26일 대북 인도지원단체인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의 대북접촉 승인을 시작으로, 28일엔 최대 규모 민간교류단체인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가 6·15 공동행사 개최를 위한 낸 대북접촉 신청을 승인했다이날 8개 단체에 추가로 접촉 승인이 내려지면서이른 시일 안에 남북 민간교류가 본격화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도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의지를 거듭 밝히고 있다문 대통령은 지난 1일 청와대에서 서훈 국정원장에게 임명장을 주면서 당장은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기 때문에 말하기 이르지만결국은 우리가 여러 가지 수단을 총동원해 북한의 태도 변화를 끌어내야 한다며 그것을 통해 북핵 폐기와 함께 남북관계의 근본적인 대전환도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같은 날 제주포럼’ 개회식에 보낸 영상 기조연설에선 한반도의 영구적인 평화와 번영을 위한 완전히 새로운 구상담대한 실천을 시작할 것이라며 남북이 아우르는 경제공동체는 대한민국이 만든 한강의 기적을 대동강의 기적으로 확장시켜 세계 경제 지도를 바꾸는 한반도의 기적을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이는 문 대통령이 지난 2015년 집권비전으로 내놨던 한반도 신경제지도의 뼈대다.

 

관건은 북한의 태도다전문가들은 흔히 남북관계를 손뼉치기에 비유한다두 손이 마주쳐야 소리가 난다는 뜻이다새 정부가 아무리 적극적으로 남북관계 개선 노력에 나선다 해도북쪽이 응하지 않으면 소용이 없기 때문이다따라서 6·15 공동행사를 비롯한 민간 차원의 접촉에 북한이 어떻게 반응하느냐가남북관계의 앞날을 내다보는 시금석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선거 캠프 출신의 한 북한 전문가는 김대중 정부의 성과를 이어받은 노무현 정부도 대북송금 특검과 탈북민 집단 입국 등으로 남북관계를 제 궤도에 올려놓기까지 어려움을 겪었다며 이명박-박근혜 정부를 거치며 남북관계가 아예 끊긴 상황에서문재인 정부가 남북관계를 복원하기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걸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연철 인제대 교수는 민간교류를 통해 꽉 막힌 남북관계에 물꼬를 틀 수는 있지만민간의 영역의 거기까지라며 결국 남북관계의 제도적 복원은 정치·군사적 문제까지 나아가야 하고이를 위해선 집권 초기에 정부가 남북관계에 대한 큰 원칙을 세우고 보폭을 최대한 넓히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짚었다.

 

 

정인환 기자 inhwan@hani.co.kr 

 

기사 바로가기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  Email  nschild@okfriend.org

후원계좌: 하나은행 555-810001-36304 (예금주: (사)어린이어깨동무)



어린이어깨동무는 UN경제사회이사회의 

협의적 지위를 인정받은 NGO(비정부 기구)입니다.


(사)어린이어깨동무  

대표자: 이기범 

사업자등록번호: 101-82-08349 

개인정보관리책임자: 김윤선 (nschild@okfriend.org)
호스팅제공자: (주)누구나데이터


(03069) 서울특별시 종로구 성균관로10길 5 어린이어깨동무

TEL  02-743-7941, 7942  |  FAX  02-743-7944 

Email  nschild@okfriend.org

후원계좌  하나은행 555-810001-36304 (예금주: (사)어린이어깨동무)